잉글랜드 명예의 전당에 오른 쓰리 터치 슛 골잡이 베르캄프의 스페셜 동영상!

영국 EPL리그를 수 놓았던 '네델란드의 황금거위' '아스날의 레전드' 데니스 베르캄프가 Dennis Nicolaas Maria Bergkamp 잉글랜드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고 합니다.

1995년부터 2006년까지 약 만 1년간 EPL에서 뛰었던 베르캄프, 420게임에 나와서 120골을 넣었던 베르캄프, 남들은 10년을 뛰어도 우승 트로피를 한번 만질까? 하는데 아스날의 베르캄프는 영국리그에서만 총 7번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영국의 BBC 풋볼 포커스에 따르면, 2007년 명예의 전당 헌액자 팬투표에서 폴 스콜스, 레이 클레멘스, 렌 셰클턴, 레이 윌슨 등을 제치고1위를 차지해서 명예의 전당에 입상하게 되었다. 올해부터 심사위원 투표만이 아닌 팬 투표를 통해서도 명예의 전당 입성자를 가리게 됐다.

1998년도에 올해의 상을 수상하기도 했던 베르캄프의 별명은 황금거위이다. 그 이유는 베르캄프만의 특별한 골을 자주 넣는다고 해서 팬들이 지워준 별명이다. 예를 들어, 2002년도 뉴캐슬전에서 보여줬던 수비수 등지고 턴어라운드해서 골 넣는 골 (스페셜 동영상 첫번째 골) 이나 98월드컵때 보여줬던 쓰리 터치 슛 같은 골을 보면 이해가 갈듯합니다.

*** 천하의 베르캄프도 무서워하는 것이 있는데...다름이 아닌 비행기 공포증입니다. 비행기가 폭발한거나 추락할 것 같아서 비행기를 잘 못탄다고 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