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들의 등판과 엉덩이 그리고, 가슴

15일, '청룡영화상'이 열렸습니다. 영화제마다 어김없이 나오는 사진들.

레드카펫에서의 여배우들 사진입니다. 또, 사진과 함께 어김없이 나오는 제목들도 있습니다.

"환상적인 몸매'
"과감한 패션"
"가슴선이 드러난 섹쉬한 패션"

등등 뭇 남성들을 자극하는 제목들 입니다.

신문기자들이 괜한 제목을 짓는 것은 아닙니다. 정말로 영화제 여배우들은 가슴을 드러내고,
등판을 드러내고, 엉덩이를 과감히 드러냅니다.

그렇다고 해서 여배우들이 몸을 다 보여주는 것은 아니지만, 해가 지날수록 점점 더 과감해진다는 생각이 듭니다.

근데, 이 패션은 누구를 위한 패션입니까? 정말 아름다워서?

해가 갈수록 여배우들의 패션이 과감해지는건가요? 신문기자들 위해서?

한 예로, 올 '청룡영화상' 송선미의 패션, 가슴선 위까지는 아름다웠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가슴선 밑으로는 'Shit'이었습니다. 팬티인지 수영복인지 구분은 안가지지만 허벅지 윗 사이로 나오는 흰색 옷!!! 그리고, 등판과 엉덩이 라인을 보여주는 센스패션!!!
정말 'shit'입니다.

실제로 봤다면 모르겠지만, 사진으로 본 송선미의 패션은 아름답기보다는 '패션은 과감' '노출은 기본'의 원칙을 지키는 송선미가 측은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뭐, 저처럼 인터넷을 하는 남성들이 좋아할 패션이기는 합니다., (사진보러가기)

흠...오죽하면, 일간스포츠 사진제목이 "시선이 자꾸 아래로 향하네" 이겠습니까~ㅋㅋ

이제, 레드카펫을 밟는 여배우들의 기본은 "노출"인 것 같고 해가 갈수록 '노출'은 심해집니다.
뭐, 이제는 등판과 엉덩이, 가슴은 기본입니다. 흠야...내년에는~ㅋㅋ

근데, 여배우들은 왜 영화제에서 한복을 안 입는걸까요?

댓글(2)

  • 2006.12.16 11:22

    조만간 미성년연기자들도 시상식 때 나올 거 같습니다..
    이미 CF등에선 그러기도 하지만...-_-;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