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조선의 A양 누드 기사, 새벽부터 사람을 붉히게 만드네요!!!

오늘 새벽, 스포츠 조선에서 단독으로 터진 A양 누드 사진 기사!

언제쯤 한국 연예부 기자들은 이런 삼류의 소재를 가지고 기사를 안 쓸까요? "연예인들의 연애 사실" 기사 같은 것은 볼 만합니다. 그것들이 "사실이다, 아니다"를 떠나서, 뭐 그다지 사회적인 큰 파장을 만들지 않기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런 연애 사실들은 조용히 그냥 스쳐지나가는 경우도 많고요...요즘들어서는 축하해주는 분위기 만발해서 보기가 좋습니다.

하지만, 여자 연예인들의 누드사진이나 섹스 동영상 기사들은 이 경우를 벗어납니다.

사회적인 분위기도 그렇고, 남자 여자 연예인보다 여자 연예인들에게 이런 기사는그 사진이나 동영상이 "사실이냐, 아니냐"에 상관없이 그네들의 연예활동에 큰 지장을 줍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애부 기자들은 이런 기사들을 쉽사리 발행하고 있어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오늘 새벽에 나온 스포츠 조선의 A양 누드 사진의 기사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참 많은 낚시성 기사가 있습니다. 뭐 예를 들어, 이 사진이 합성이드라, 사실이드라 하면서 교묘히 자신은 피해가거나 그 A양이 컴퓨터를 도난 당해서 이런 류의 사진이 나온 것이 아니냐 라면서 낚시도 던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포츠 조선 기사>

사실, 이 기사의 첫 대목만 잘 캐치한다면, 이 기사를 끝까지 안 읽으셔도 됐습니다. 그 첫 대목만 잘 캐치했다면, 그냥 자겠지만, 아마도 많은 분들이 이 기사를 본 후 네이버나 다음, 구글, 디시인사이드에서 키워드 "A양" 으로 검색을 많이 들 하셨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스포츠 조선 기사의 A양 사진은 결론이 난 사진입니다.

"지난주부터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는 A양의 사진들은 '실제냐, 합성이냐'를 두고 네티즌들 간에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스포츠 조선 기사 발췌-

서두에 나왔듯이, 갑록을박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1~2일 전에 결론이 난 사진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론이 난 사실을 가지고, 스포츠 조선 기자는 현재진행형처럼 기사를 썼으면, 온갖 낚시거리를 던져주면서, 기사를 읽은 사람들로 하여금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일부에선 A양의 소속사에 있던 컴퓨터가 도난당해 유출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한 연예 관계자는 "A양의 소속사 컴퓨터가 도난당한 적이 있다"며 "그 때 컴퓨터를 가져간 사람이 소속사에 악감정이 있었는데 아마 그 때 사진이 누출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스포츠 조선 기사 발췌-

이 부분은 관계자도 아니고, "일부에선"이라는 표현으로 낚시를 하고,

이번 누드 사진 파문은 경찰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이 합성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가운데, 이번 누드 사진 파문은 제2의 O양, B양 사건과 비슷한 양상으로 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로 이어지고 있다. -스포츠 조선 기사 발췌-

이 부분에서 A양을 안타까워 하고 있지만, 이미 "합성"이라 판명이 나 잠잠해지고 있는 상황이였습니다. 오히려, 인터넷에 첫 대문을 장식한 "[단독] 인기 연예인 A양 누드 사진 유출" 기사를 낸 분의 속 마음이 궁금해지는 부분입니다.

참으로 이 기사를 보면서, 화가 나는 것은 이런 기사들로 인해서, 상처를 받고 있을 여자 연예인들때문입니다.

사진들은 광고계에도 유입돼 A양의 활동에 지장을 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미 촬영된 CF는 방송 예정일을 훌쩍 넘겨 보류된 상태다.  -스포츠 조선 기사 발췌-

기사에도 나와있듯이, 사실이 아닌 팬의 장난으로 시작된 일과 온갖 추측성 기사와 낚시 기사로 인해서, "이미지 손상"뿐만 아니라 앞으로 연예활동에 지장을 받아야 할 상황에 놓인 것입니다.

그건, 그 분이 "여자연예인"이라서 받아야 상처입니다.

댓글(5)

  • 2009.09.04 11:41

    이 글을 읽고 잠시 후 우연히 다른 커뮤니티에 있는 이 글을 봤어요..
    http://cafe.naver.com/savetour.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341

    같은 분이신가요? 음.. 카페에서 그냥 복사해서 갖다 붙힌거 같은데..

  • 지나가다
    2009.09.04 12:33

    하지만 제목을 저렇게 자극적이게 붙인것은 순진님도 자극적인게 사람들 이목을 집중시킨다는 사실을 잘 아시기에 그런것 아닐까요? 제가 보기에는 별반 달리 보이지 않습니다.^^

    • 2009.09.04 12:42 신고

      자극적인 제목을 달려는 마음은 없었습니다~그런 의도도 없었습니다. 순간 욱하는 마음을 표현한 것이뿐인데...혹, "A양 누드"의 부분때문에 그런 것인가요?

  • 2013.07.16 15:30

    사람들은 죽을걸 알면서도 살잖아 .사랑은 원래 유치한거에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