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수 사건 폭로, 끝이나지 않는 스포츠 협회의 파벌싸움

Medals awarded at 2010 Winter Olympics in Vancouver

페어 플레이가 모토인 스포츠 경기에서 언제쯤 파벌과 부정부패가 사라질까요? 운동선수의 노력과 땀이 언제쯤 파벌과 부정부패에서 빛을 발휘할까요?

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쇼트트랙 남녀 국가대표팀이 동시에 1위를 하면서, 벤쿠버의 한을 풀지 얼마나 되었을까요? 국민들에게 대한민국의 쇼트트랙의 위상을 다시금 각인시켜주고, 감동을 준지 2~3일이 지났을까요? 오늘 그 감동을 준 "쇼트트랙" 스포츠 소식에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팬들의 마음을 분노케 하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끝나지 않는 쇼트트랙 파벌싸움

세계선수권 대회에 부상으로 불참한 벤쿠버 금메달 리스트 이정수 선수가 부상이 아니였다는 말이 나왔습니다.

세계선수권 대회가 열리기 전(대략 2010년 03월 18일정도)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정수 선수가 발목부상으로 대회에 참가 할 수가 없다는 보도문을 날렸는데, 사실이 아니라는 말이 나왔습니다.

지난밤 24일, 토리노 올림픽 금메달 리스트 안현수 선수의 아버지는 안현수 선수의 팬카페인 "쇼트트랙의 디 온리 히어로 안현수"에 이정수 선수가 세계선수권을 출전하지 않은 것은 부상때문이 아니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이정수 선수에게 세계선수권 출전을 다른 선수에게 양보하라고 강요했기때문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 글의 진위를 여부를 떠나서, 언제쯤 이 나라의 스포츠판에서 "파벌"이라는 단어가 사라질까요? 사실, 안현수의 아버지가 이런 글을 올린 것도 자신의 아들이 "능력"이 아닌 "파벌"에 의해서 피해를 받고, 또한 이정수 선수도 "파벌"의 결정에 따라 경기를 출전할 수 없었기에 그리고, 이와 같은 사건 끝이 나지 않고, 계속 되는 "쇼트트랙" 스포츠 현실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능력이 아닌 파벌에 결정되는 국가대표

운동선수의 능력"이 아닌 "파벌"에 의해서 선수가 인정받고, 국가대표가 된다는 것! 그리고, "페어플레이"의 정신이 깃들여야할 스포츠에 "파벌과 학벌이 난무하다니...선수를 도와줘야할 협회가, "파벌"이나 "학벌"에 의해서 선수를 도와주는 꼴이라니 참 아이러니할 수가 없습니다.

또한, 이 문제는 비단, 쇼트트랙뿐만이 아닙니다. "축구" "야구" "농구" "농구" "태권도" 등등 우리나라 스포츠 전반적으로 깔려 있습니다. 

부디, 대한민국의 스포츠 협회는 왜 있는지? 무엇을 하는 곳인지? 국민에게 알려줬으면 합니다. "박지성" "박태환" "김연아" 선수 같은 선수가 "파벌"과 "학벌" 이 아닌 실력으로 인정 받을 수 있고,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해줬으면 합니다. 

Manchester United FC Vs Liverpool FC

문화체육관광부는 무엇하는 곳?

또한, 협회 자체적으로 안된다면, 이제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도 실질적인 기관으로서 힘을 써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괜한게 금메달 딴 선수들의 어부지리를 따라갈 것이 아니라 그리고, 웃자고 한일에 고소고발하지말고, "기다려달라"라는 "기달드립" 말고, 운동선수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을 해줘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국민 모두가 웃으면서 치어업 할 수 있는 경기와 그네들의 모습을 보고풉니다.

안현수 아버지의 글 전문을 발췌해보면, (클릭해주세요)


신고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