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챔피언스리그 선발출전과 에투의 선제골!

박지성이 챔피언스리그 출전의 한(恨)을 풀었습니다.

박지성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선발 출장을 했습니다. 박지성은 28일 이탈리아 로마의 올림피코 스타티움에서 열린 2008-200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경기에 선발로 나와 최초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밟은 아시아인 축구선수로 남게 되었습니다.

박지성은 4-4-2 시스템의 오른쪽 미드필더 날개로 나왔으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웨인 루니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왔습니다. 이외에도, 라이언 긱스, 마이클 캐릭, 안데르손이 중원을 지켰으며, 파트리스 에브라, 리오 퍼디난드, 네마냐 비디치, 존 오셔가 수비라인을 지켰으며, 반데사르가 골대를 지켰습닏.

또, 바로셀로나는 티에리 앙리, 사뮈엘 에투가 공격수로 나왔으며, 리오넬 메시, 이니에스타, 사비 에르난데스, 세르히오 부스케츠가 미드필더로, 헤라르드 피케, 카를로스 푸욜, 아야 투레, 실빙요가, 발데스가 수비라인으로 선발출전을 하였습니다.

양팀은 경기초반 몸이 안 풀린 듯, 실수를 연발했으며, 간혹가다 호날두의 슛팅으로 경기의 재미를 불러일으켰나 전반적으로 경기초반은 다소 실망스러웠습니다.

하지만, 전반 9분 에투의 골이 기록되면서, 맨유는 죽고, 바로셀로나는 살아올랐습니다.

오른쪽 측면에서 이니에스타의 패스를 받은 에투는 비디치를 제치고, 반데사르 오른쪽으로 골을 집어넣었습니다!!!

전반전은 바로셀로나의 페이스였습니다. 에투를 선두로 메시, 이니에스타가 경기장을 누빈반면에 맨유는 잦은 실수를 연발했습니다. 특히, 맨유의 포백 중 한명인 비디치는 패스 실수뿐만 아니라, 선수를 놓치는 등 불안한 면을 보여줬습니다.

자, 일단, 전반전 선제골을 넣은 에투의 골을 감상하세여~

신고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